CURRENT

이형준의 창작 과정을 살펴보면 대량을 생산 체제에서 나오는 산업 양산품으로 시작되기는 하지만 이들이 어디에서 최종적으로 안착하는지에 대한 깊은 질문에 근원을 두고 있다. 이러한 의문은 작가의 예술적 영감으로 이어지며 산업 부품이 그 자체만으로도 독특하지만 그 안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예술적으로 가치를 부여한 존재로 변화하는 순간을 상상하며 물질의 재구성에 몰입한다.


자연의 위대함을 느끼며 출발한 작업들은 자연이 뿜어내는 강력한 힘과 미덕에 경의를 표하며 반복적인 작업을 통해 자연의 생명력과 에너지를 작품으로 표출하여 사용자와 관객들에게 전달하고자 한다. 어쩌면 산업화된 대량생산품과 자연 생성물의 부자연스러운 조화가 예술과의 상호작용을 통해 창의적인 예술적 표현을 탐구하면서 동시에 자연의 가치와 현대 사회에서 종종 간과되는 정신적 요소를 재조명하고자 하는 작가의 철학이 담겨 있다.

 

금속조형작가 이형준의 철학과 창조적인 탐구의 절묘한 융합이 마련된 이번 전시는 처음으로 시도되는 작가만의 기술적인 세가지 표현기법과 함께  자연적,인공적이라는 주제 속에서 관객들을 설득시키고자 한다.




When examining Lee Hyungjun's creative process, it is rooted in a deep question of where the mass-produced industrial commodities ultimately find their place. These inquiries lead to the artist's artistic inspiration, envisioning a moment when industrial components, inherently unique in themselves, undergo a transformation into entities imbued with vitality, thereby bestowed with artistic value through the reconfiguration of materials.


Works initiated with a sense of awe towards the greatness of nature pay homage to the potent force and virtue emanating from nature. Through repetitive endeavors, the artist aims to express nature's vitality and energy through artworks, intending to convey them to users and audiences. Perhaps through the interaction between industrial mass-produced items and the unnatural harmony with natural creations, the exploration of creative artistic expressions is pursued, while simultaneously encapsulating the artist's philosophy of highlighting the value of nature and often overlooked spiritual elements in modern society.


This exhibition, where the philosophy of metal sculptor Lee Hyungjun and the delicate fusion of creative exploration are intertwined, aims to convince the audience within the theme of natural and artificial, alongside the artist's three unique technical expressions attempted for the first time.